MayBeMayBe

MayBeMayBe

Guns, germs and Steel…,,

leave a comment »

..

총, 균, 쇠

2장 – 환경차이가 다양화를 빚어낸 모델 폴리네시아

모리오족과 마오리족의 잔혹한 충돌

뉴질랜드에서 동쪽으로 800km 정도 떨어진 채텀 제도에서 수세기에 걸쳐 살아오던 모리오족은 1835년 12월게 갑자기 자유를 잃었다. 그해 11월 19일, 총과 곤봉과 도끼로 무장한 500명의 마오리족이 탄 배가 도착했고 12월 5일에는 다시 마오리족 400명이 더 왔다. 마오리족은 몇 패로 나뉘어 모리오리족의 촌락들을 누비고 다니면서 모리오리족은 이제 자기들의 노예라고 선언하고 반대하는 사람들은 죽여버리기 시작했다. 만약 모리오리족이 조직적으로 저항했다면 수적으로 2 대 1의 열세에 있던 마오리족을 물리칠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모리오리족에게는 분쟁을 평화롭게 해결하는 전통이 있었다. 그들은 대표자 회의를 열어 맞서서 싸우는 대신 평화와 우정을 제안하고 물자를 나눠 주기로 결의했다.

그러나 모리오리족이 미처 그 제안을 전달하기도 전에 마오리족이 한꺼번에 공격해 왔다.그로부터 며칠 사이에 그들은 수백 명의 모리오리족을 살해하고 많은 시체를 요리해 먹었으며 남은 사람들은 노예로 삼았고, 더구나 그들마저 몇 년 동안 닥치는 대로 마구 죽여서 대부분을 없애버리고 말았다. 모리오리족의 생존자는 이렇게 회상했다.

“마오리족은 우리를 양 떼처럼 죽이기 시작했다.(…) 우리는 겁에 질려 적들을 피하기 위해 숲으로 도망치거나 땅을 파고 숨었다. 그러나 소용엇었다. 우리는 곧 발각되어 죽임을 당했다. 남자는 물론이고 여자, 아이들까지 무차별로 학살당했다.”

한편 정복자인 마오리족은 이렇게 설명했다.

“우리는 우리의 관습대로 그 섬을 점령했으며 놈들을 모조리 사로잡았다. 한 명도 벗어나지 못했다. 더러는 도망쳤지만 우리가 곧 죽여버렸고 다른 놈들도 죽였다. 그러나 그게 어쨌단 말이냐? 우리는 관습에 따랐을 뿐이다.”

..

google maps – Chatham Islands….,

[googlemaps https://www.google.com/maps/embed?pb=!1m14!1m8!1m3!1d29571161.290488504!2d166.6098501!3d-25.2112846!3m2!1i1024!2i768!4f13.1!3m3!1m2!1s0x72b3e865a9c7e733%3A0x4fc6445640ca2f88!2sChatham+Islands%2C+New+Zealand!5e0!3m2!1sen!2skr!4v1422101558420&w=650&h=450]

..

..

=========================================================

800km 정도 밖에 있는, 알려지지 않았던이거나 어쩌면 잊어 버렸던….. 다른 세계.

그리고 두 부족 사이에 보이는 격차…들.

..

외부와 왕래가 없이 지내던 닫힌 세계에서는 자신들이 행하던 모든 것이 법이고 제도이며 삶이었겠지만 빠른 외부 충격으로 인한 붕괴…

..

무엇이 차이를 만들었는가보다, 그러한 차이가 무엇을 만들었는가가 더 적당한 질문일 듯.

차이.

..

단어나 사람들이 쓰는 단어에 대해 내가 이해를 가지고 있지 않아서 조심스럽지만, 가끔은 공동체가 새로운 대안이 될”수도” 있다는 말을 들을 때가 있다.

공동체가 될려면 서로가 서로를 이해할 수 있어야 하고 또한 믿을 수 있어야 한다. 그런데 가만 생각해 보면 공동체라는 단어에는 배제 또는 제외한다는 뜻도 지닌 것 같다.

자신들과 맞지 않다면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그 공동체에서 제외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그러한 공동체들이 여럿 생기다 보면, 자연스럽게 거기에 포함되지 못한 사람들에 대한 문제가 생길 수 밖에 없을 듯도 하고.

또한 공동체가 여럿이다 보면 자연스럽게 각 공동체들간에 차이가 발생할 수 밖에 없다.

그러한 차이가 시간이 지나면 어떠한 결과를 보이게 될지는…

어떤 면에서는 무역 등과 같은 모습으로, 또 어떤 면에서는 갈등과 같은 모습으로도 나올 수도 있을 것이다.

..

사람들이 살다 보면, 서로가 공유하는 믿음, 가치관 등이 도덕이나 윤리, 종교적인 모습으로도 나타날 수는 있지만 오래된 문헌들을 살펴보아도 특정 종교를 국교로 정하고 모든 나라들이 심지어 같은 종교를 믿었던 삼국시대에도 각 나라별로 갈등은 있었다.

..

..

작은 규모로, 커다란 세계 안에 있을 때는 대안적인 모습도 의미가 있고 또한 거기서 배울 점들도 많겠지만 그러한 모습이 커졌을 때도 과연 그럴까라는 생각은 많이 들더라.

..

사람에 대한 사랑을 외치던 시기에도, 그리고 그런 것을 믿던 시대에도 노예는 있었고……

2차 세계대전 중에 보인 히틀러나, 그 이후에 스탈린, 마오쩌둥이 보인 닭 짓 등을 보더라도…

지금 현재와 그리 멀지 않았던 가까운 시기였는데도 과연 그럴까라는 생각도 많이 들고.

더불어 이러저러한 제도가 많이 발전했다는 미국만 보더라도 인종차별적인 모습이 작다라고 할 수 있을까..?

..

정말로 길게 보면, 사람 개인이 내 세울수 있는 권리 등이 많이 보장된 것은 맞지만 가야할 길이 많을지도.

현재 내가 속해 있는 많은 제도들 또한 그러할테고..

..

뉴턴 직전과 직후에 많은 물리법칙들이 발견되고 사물들간의 작용들이 설명되어질 때, 이젠 더 이상은 없고 모든 것이 발견되었다고 믿었을 때에도 항상 새로운 이론과 새로운 설명들이 나왔던 것 처럼.

..

“총, 균, 쇠” 2장 부분을 읽었는데, 너무 인상 깊어서………

..

..

엄밀히 말하면, 사람들과의 친구, 믿음이라는 것에도 배제가 있을지도…

끼리끼리와 거기에 끼지 못하는 다른 끼리끼리..

공동체는 그런 끼리끼리에 대한 모임이고.

그렇다고 공동체를 부정하는 것은 아니지만…..(그렇다면 공동체를 부정하는 것이냐라는 물음 등이 있어서…)

그런 주장 사이에서 배워야 할 것이 있고, 왜 그렇게 나오냐에 대한 문제 등은 남을테니…

..

..

이제야 2장까지 읽었지만, 책이 좋은 것 같다.

..

..

Advertisements

Written by MayBeMayBe

January 24, 2015 at 21:37

Posted in I'v ever read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